자연을 담는 큰그릇

  • search

  • menu

LOHAS

어떤 사과 주스를 마셔야 할까?…바른먹거리 캠페인 현장

Jadam | 201305

학원에서는 절대 가르쳐 주지 않는 진짜 맛의 세계를 알려주기 위해 풀무원이 나섰다. 지난 가을 어느날, 서울 구로구 구립 온수 어린이집 열매반 아이들의 하루가 풀무원 바른먹거리 송으로 시작되었다. “자연의 맛 바른먹거리~ 건강한 맛 바른먹거리~ 내 몸이 좋아해요, 착하고 바른먹거리~.”

 

_MG_8959 copy

 

팝업 인형극 ‘콩채 요정 도와줘~’
“뚱뚱한 우리 아빠, 무얼 먹어야 할까요?”
“채소요. 고기 안 돼요. 튀김도 안 돼!”
아이들의 목소리가 점점 다급해진다. 마트에 간 아빠는 초콜릿, 햄버거, 피자 같이 달고 기름지고 탄수화물이 가득한 음식만 쇼핑 카트에 담는다. 부푼 풍선처럼 살이 찌고만 아빠, 엄마를 위해 어린 딸 두루가 나섰다. 두루 비행기를 타고 아빠, 엄마에게 꼭 필요한 음식들을 구해와 건강 밥상을 차려냈으니 바로 잡곡밥 장군, 브로콜리 왕자, 토마토 공주. 풀무원 식문화연구원 식생활연구실의 연구원들이 만든 거대한 팝업북에 바른먹거리 교육 전문 강사인 푸듀케이터(food+educator)의 폭풍 연기까지 더해져 집중력이 한껏 높아진 아이들의 입이 점점 벌어진다.

 

_MG_9001-2 copy

 

제철 과일 사과와 친구하기
“사과가 무럭무럭 자라려면 무엇이 있어야 할까요?”
“물, 햇볕, 바람, 농부 아저씨, 아줌마, 새!”
사과가 주렁주렁 달린 사과나무에 충남 예산의 사과 농부 조상희 씨까지 화면에 등장했다. 한 알의 사과가 우리에게 오는 과정의 소중함을 알아간다. 사과꽃은 흰색, 사과 종류도 꼼꼼히 살펴본다. 지인이는 이제 아오리와 부사가 어떻게 다른지를 안다. 서로 다르지만 둘 다 맛있는 사과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더 중요한 건, 사과를 종류별로 골고루 먹어보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는 사실.

 

_MG_9057 copy

 

미각 체험~ 오감 총동원!
“사과를 먹으면 어떤 표정이 될까요?” 접시 위에 당근, 사과, 호두가 놓였다. 지금 당근은 억지로 먹어야 하는 편식의 대상이 아니라 매혹적인 탐구의 대상이다.
푸듀케이터의 은근한 제안이 시작된다. 색이 어때요? 냄새는? 만졌을 때 어떤 느낌이 나요? 어느 것이 더 딱딱해요? 아까부터 코딱지가 나온다며 바닥을 뒹굴던 승현이까지 책상에 딱 붙어 앉았다. 선생님, 딱딱한 걸 어떻게 알아요? 한번 씹어볼까요? 사과를 껍질째 갈아도 본다. 섬유질이 듬뿍 든 이 사과 주스를 먹으려고 아이들이 너도나도 고개를 한껏 젖힌다. 마트에서 사온 합성첨가물이 들어간 사과 주스와의 비교가 이어졌다. “맛이 어때요?” “많이 달아요. 냄새도 더 많이 나요.” “왜 이렇게 만드는 걸까요?” “많이 팔려고요!”
여섯 살, 수업시간엔 떠들고 싶어도 꾹 참아야 한다는 걸 알 나이, 그리고 이제 바른먹거리를 스스로 쏙쏙 골라 먹을 수 있어야 한다는 것도 알 나이다. 풀무원이 하고 싶은 말이 그 말이다.
 

_MG_9076 copy

 

풀무원 ‘바른먹거리 확인 캠페인’ 교육
‘아이들 스스로 안전하고 건강한, 바른먹거리를 골라 먹는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풀무원의 바람에서 비롯되었다. 먹거리 조기 교육이랄까. 바른먹거리의 뜻부터, 식품첨가물, 영양소 등 성분 표시 읽기, 유통기한 읽기 등 아이들이 바른먹거리를 선택할 수 있는 실질적인 팁을 제공해 교사들과 학부모들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2010년부터 초등학교 3,4학년 어린이를 대상으로 진행해왔으며, 2012년부터 사단법인 ‘푸드포체인지(http://foodforchange.or.kr)’와 손잡고 교육 대상을 6,7세 어린이까지로 넓혔다. 올 한 해 5,000여 명의 어린이들이 교육을 받았다.풀무원 ‘바른먹거리 송’
풀무원 ‘바른먹거리 송’은 유튜브에서 청취 가능합니다.
(http://www.youtube.com/pulmuonelove)

CREDIT

프리랜서 작가 한정혜

사진톤 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