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쏙쏙 집어먹기 좋은 ‘올바른 두부너겟’

By on 5월 14, 2013

발색제를 넣지 않은 한식 냉동 반찬으로 인기몰이 중인 풀무원의 ‘올바른 한식 반찬’ 4종 중 가장 캐주얼한 형태와 맛을 가진 ‘올바른 두부너겟’을 꼼꼼히 리뷰해보겠습니다.

ㄷ01‘올바른 한식 반찬’ 시리즈 중에서도 ‘올바른 두부너겟’은 ‘너겟’이라는 이름 때문에 상당히 캐주얼한 이미지로 다가오는 제품입니다. 패스트푸드점에서 많이 접하게 되는 ‘너겟(nugget)’이라는 음식은 반죽을 입혀 작고 동그랗게 만든 튀김을 말합니다. ‘치킨 너겟’이라고 하면 작은 닭고기 튀김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네요.

SONY DSC그래서인지 ‘올바른 두부너겟’도 ‘반찬’이라기보다는 은근히 간식으로도 괜찮겠다는 기대감을 갖게 하는 녀석입니다. 다른 ‘올바른 한식 반찬’ 시리즈와 동일하게 냉동고 안에서 파손되는 것을 최대한 막기 위해 종이 박스로 1차 포장이 되어있고, 그 안에 밀봉 보관이 편리한 지퍼백 형태의 봉투가 들어있습니다.

SONY DSC새우를 싫어하는 아이들에게도 감쪽같이 먹일 수 있도록 닭고기 대신 두부와 쫄깃한 새우, 그리고 신선한 채소가 잘 섞여 들어가 있습니다. 닭고기가 안 들어가 있어도 맛이 괜찮을까? 은근히 걱정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계속해서 리뷰를 보시다보면 그런 의구심을 내려놓으셔도 될 겁니다.

SONY DSC너겟 특유의 바삭함을 살리기 위해 다른 ‘올바른 한식 반찬’보다 좀더 특별한 재료가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 바삭한 크리스피 파우더로 반죽해 표면이 바삭바삭하다는 것이지요. 너겟의 생명은 바삭바삭함 아니겠어요.

SONY DSC지퍼백을 열어보니 ‘올바른 두부너겟’은 아이들이 먹기 편하도록 사이즈가 아담한 편이군요. 덕분에 한 봉지에 들어있는 양은 대략 20개 남짓. 두어 번에 나눠 먹이기에 적당한 양인 것 같습니다.

SONY DSC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중불에서 3~4분가량 지글지글 구워봅니다. 표면 보이시나요? 바삭바삭한 크리스피 파우더로 반죽했기 때문인지 정말 바삭바삭해 보이죠? 좀 더 바삭한 질감을 원하는 분들은 튀김냄비로 조리해도 됩니다만, 되도록 기름을 적게 섭취하려면 프라이팬을 택하는 게 낫겠죠?

SONY DSC상에 올릴 때는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귀여운 간식 세팅으로 놓아보세요. 드레싱은 허니 머스터드 드레싱을 추천합니다. ‘두부너겟’ 아래에 종이 호일을 깔아주면 바구니 같은 것에 넣어도 괜찮겠네요.

SONY DSC‘올바른 두부너겟’의 첫맛은 고소하고 바삭바삭하면서 속살에서는 두부의 알찬 질감 속에 새우살이 쫄깃하게 씹히는 재미있는 식감을 가졌습니다. 무엇보다도 돼지고기나 쇠고기를 사용하는 대신 두부를 주재료로 만든 만큼 저열량 고영양 아이들 간식으로 자격이 충분하고요. 색을 예쁘게 내기 위한 발색제가 들어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합성착색료, 향미증진제, 산화방지제 등은 절대 넣지 않았으니 아이들에게 안심하고 먹이셔도 됩니다.

글. <자연을담는큰그릇> 편집실
사진. MRcomm
가격. 6,950원(400g)
문의. 풀무원이샵(www.pulmuoneshop.co.kr)

웹진 - 카피라이트

About 자연을담는큰그릇 편집실

풀무원과 자연을담는큰그릇에 오래도록 연정을 품고 있는 구력있는 전문 프리랜서 기자들과 풀무원 웹진 담당 에디터가 함께 '자연을담는큰그릇'을 만들어나가는 공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