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담는 큰그릇

  • search

  • menu

COOK

[리뷰] ‘오징어짜장’ 라면 : 오징어 먹물의 맛과 매력

Jadam | 201308

풀무원의 생라면 ‘자연은맛있다’ 시리즈의 다섯 번째 제품인 ‘오징어짜장’ 라면은 ‘카라멜 색소’가 들어있지 않은 최초의 짜장라면입니다. ‘오징어짜장’의 매력을 꼼꼼히 뜯어보고 세심히 맛보았습니다. 

 

1

 

‘오징어짜장’ 라면은 출시 초기부터 꽤 주목을 받았던 제품입니다. 당시 할인마트에서 진행된 마켓 테스트에서 생수를 누르고 매출 1위를 달성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습니다. 생활필수품인 생수의 매출을 앞설 만큼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오징어짜장’의 매력은 어디에 있을까요?

 

SONY DSC

 

여러가지 기대감 때문인지 <자연을담는큰그릇> 편집실에서도 다분히 아이돌을 대하는 마음가짐으로 이 제품을 개봉하게 되었습니다. 떨리는 손, 느껴지시나요?

 

SONY DSC

 

우선 ‘오징어짜장’을 구성하는 면과 스프 세 가지를 꺼내봤습니다. 이렇게 담아놓고 보니 꽤 푸짐해 보이는군요. 하나하나 살펴보겠습니다.

 

SONY DSC

 

일단 면은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건면입니다. 풀무원 라면도 생면 시절이 있었지만, 이제는 이렇게 건면이라 상온보관이 가능해졌지요. 기름에 튀긴 유탕면이 아니기 때문에 칼로리도 엄청나게 가볍습니다. 겨우 380칼로리! 500칼로리를 넘나드는 다른 라면들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가볍지요? 칼로리는 다른 짜장 라면 대비 약 2/3 수준이고, 지방은 1/5 수준입니다.

 

SONY DSC

 

짜장라면이기 때문에 라면스프도 무려 세 가지나 들어있습니다. (다른 회사의 짜장라면들도 세 가지였던가요?) 분말스프와 해물건더기, 오징어먹물 올리브유. 해물건더기 스프 봉투가 큼직하고 특히 분말스프의 봉투는 금빛으로 제법 고급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SONY DSC

 

봉투만 큼직한 게 아니라 스프의 내용물도 꽤나 큼직하군요. 국내산 오징어가 들어있다더니 정말 통통한 오징어살이 수북합니다. 잘 보이시나요?

 

SONY DSC

 

‘오징어짜장’ 라면의 가장 큰 매력 포인트는 카라멜 색소를 넣지 않은 짜장 분말스프에 있습니다.

 

SONY DSC

 

설탕을 태워 만든 카라멜 색소는 일반적으로 짜장의 색을 진하게 하는 데 사용하는데요. 최근 미국 FDA에서 이 색소가 들어간 콜라가 안전성 면에서 이슈가 된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오징어짜장’은 과감히 카라멜 색소를 넣지 않기로 결정했지요. 대신, 카카오 가루와 오징어 먹물로 맛과 색을 내기로 했습니다. 이 가루 속에 카카오가 무려 3%나 포함되어 있다니 더 달콤하게 느껴지시나요?

 

7778 + 7781

 

‘오징어짜장’의 맛있는 초콜릿빛 검은색을 담당한 오징어 먹물 올리브유입니다. 오징어 먹물은 이탈리아에서 파스타에 바다의 풍미와 자연의 검은 빛을 더하기 위해 사용하는 고급 식재료인데요. 이제는 우리나라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도 오징어 먹물 파스타를 흔히 맛볼 수 있지요. (풀무원이 운영하는 ‘브루스케타’에도 오징어먹물 파스타가 있습니다.)

 

SONY DSC

 

조리방법은 일반적인 짜장라면과 동일합니다. 먼저 끓는 물에 면과 해물건더기 스프를 넣고 5분간 보글보글 끓여줍니다.

 

SONY DSC

 

면을 끓인 물은 아깝지만 쪼로록 따라버립니다. 버리기 전에 일곱 숟가락 정도 남겨놓는 것, 잊지 마시구요.

 

anigif

 

카카오 가루가 들어있는 짜장분말스프와 오징어 먹물 올리브유를 넣고 휘리릭 소리가 나도록 힘차게 비벼줍니다.

 

SONY DSC

 

짠. 완성된 ‘오징어짜장’ 라면입니다. L-글루타민산나트륨, 합성착향료 등 7가지 화학적 합성 첨가물도, 카라멜 색소도 사용하지 않은 건강하고 탱탱한 면발이 사진에서도 느껴지시나요?

 

SONY DSC

 

이번에는 ‘오징어짜장’을 좀더 그럴싸한 요리로 변신시켜 보겠습니다. 그래서 편집실이 선택한 재료는 생오징어! 먼저 오징어 껍질을 벗긴 뒤에 칼집을 내야 하는데요.

 

SONY DSC

 

오징어 등이 아닌 안쪽 배 부분에 칼집을 내야한다는 게 중요한 스타일링 팁입니다. 이렇게 배에 칼집을 내주어야 끓는 물에 넣었을 때 동그랗고 예쁘게 말리기 때문입니다.

 

SONY DSC

 

바로 이렇게 말입니다. 정말 동그랗고 예쁘게 잘 말렸죠?

 

SONY DSC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쫄깃한 면발에 국내산 통통 오징어와 100퍼센트 올리브유! 그리고 무엇보다도 카라멜 색소를 넣지 않았다는 점, 기억해주세요. 이제는 주말에 아빠들이 요리사로 변신할 때 아이들을 위해 ‘자연은맛있다-오징어짜장’ 라면을 살며시 손에 쥐어주시는 겁니다. 

CREDIT

<자연을담는큰그릇> 편집실

사진MRcomm

요리&스타일링그린테이블

제품문의풀무원샵(www.pulmuoneshop.co.kr)

가격5,950원(4인분)